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정읍 체리 ,GAP(농산물 우수관리)인증 추진수입산에 비해 식감이 부드럽고 맛과 영양이 풍부한 먹거리
정읍 체리 GAP 인증 추진으로 경쟁력 확보에 ‘총력’

정읍시 농업기술센터와 체리 연구회 회원들이 정읍 체리의 GAP(농산물 우수관리) 인증을 통한 경쟁력 확보와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주력해 오고 있다.

체리는 딸기의 6배, 사과의 20배에 달하는 철분과 안토시아닌 등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노화와 심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을 주는 등 영양이 풍부하여 ‘과일의 다이아몬드’로 불려지고 있다. 특히 정읍에서 생산되는 체리는 수입산에 비해 방부제나 화학첨가물이 적고 식감이 부드러운게 특징이기도 하다. 한편, 정읍지역의 체리 재배 면적은 약 11ha에 이르며 매년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따라서 농업기술센터는 지난달 31일 정읍 체리 연구회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읍 체리의 품질과 경쟁력 향상과 농업현장 문제 해결을 위한 품목별 전문기술과 GAP 인증을 위한 기본교육과 체리 재배 방법 및 수확 후 관리기술에 대해서도 교육을 실시하였다.

센터는 정읍 체리의 명품화 추진을 위해 상반기에는 전정교육을 진행하였고 수확기인 후반기에는 품평회를 가지는 등 체리 농업인의 역량 강화와 재배기반 조성, 품질향상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정읍에서 생산되는 체리의 고급화 전략과 함께 맞춤형 농업기술지도를 통해 고소득작목으로서 농가 경제의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 며 “GAP 인증을 받아 지역 농산물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힘써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