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구혜선-안재현 파경설에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도 '불똥'

구혜선과 안재현이 결혼 3년 만에 파경설이 18일 퍼지면서 이들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와 문보미 대표까지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방송가에 따르면 구혜선과 안재현은 현재 HB엔터테인먼트에 소속 돼 있다. 안재현은 수년 전부터 HB엔터테인먼트에 몸담고 있었고, 결혼 후 구혜선이 YG엔터테인먼트에서 안재현의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당시 구혜선은 HB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 것에 대해 "남편(안재현)의 영향이 있었다. 결혼 전에는 나만 생각했었는데 결혼 후에는 남편의 상황을 고려하게 되고 조심스럽더라. 사실상 내가 하는 일이 남편의 일에 피해를 주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또한 연기 활동에 집중하고 싶어 이적하게 됐다"고 전한 바 있다.

HB엔터테인먼트는 매니지먼트 사업은 물론 드라마, 영화 제작까지 하고있는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다. 드라마 최근에는 '검법남녀'를 제작했으며, 'SKY 캐슬' '별에서 온 그대' 등 히트작을 만들어낸 제작사다. 소속 연예인은 구혜선과 안재현을 비롯해 김래원, 지진희, 조성하, 신성록 등이 있다.

문보미 대표가 관심으로 떠오른 것은 구혜선이 SNS에 안재현과 소속사 대표가 자신의 험담을 했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구혜선은 소속사가 안재현과의 이혼을 공식화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하자 자신의 SNS에 "타인에게 저를 욕하는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닙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파경설은 이날 오전 구혜선이 SNS에 "안재현이 권태기로 이혼을 원하고 있지만, 자신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글을 게재하면서 시작됐다. 

이에 소속사는 더 이상 혼인을 유지 할 수 없는 상황임을 밝히며 구혜선 역시 이혼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구혜선은 여전히 가정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으며, 안재현은 소속사 입장 외에 별도 입장은 없다는 상황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