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완주군, 민간협의체와 연대 만경강 활성화 나선다

완주군(군수 박성일)이 지나달 31일 ‘만경강 활성화 민간협의체’(가칭)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완주군은 환경, 생태, 교육, 체험, 관광 등 지역에서 활동 중인 다양한 사회적경제 조직 대표 및 전문가 등 15명으로 구성한 ‘만경강 활성화 민간협의체’를 발대했다. 관계기관 중심 4명의 특별자문단도 별도 구성됐다. 

그동안 완주군은 4회에 걸쳐 만경강 포럼을 진행한바 있으며, 이를 토대로 만경강 가치 확산과 생태계 복원에 주력해왔다. 이와 함께 남다른 지역사랑과 사명감으로 만경강 보전과 보호를 사수해오던 강살리기 완주군 네트워크, 생태정책T/F팀 운영 등 민관학과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 왔다.

그 결과 지난해 천연기념물 206호 느시가 출현하며 청정생태가 잘 복원된 완주 만경강의 존재감을 여실히 드러내기도 했다. 남부지방에서의 느시 출현은 국내 최초사례로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만경강 생태정책 활성화를 위해 먼저 한발, 그 길에 함께할 것을 선언하는 다짐문 낭독과, 초록 촛불을 밝혀 만경강 수호천사가 되겠다는 각오와 의지를 담은 기념촬영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또한, 황태규 우석대 교수로부터 동상에서 발원해 새만금까지 흐르는 만경강의 가치와 멸종위기 동식물들이 되돌아오며 청정생태의 면모를 높히고 있는 만경강의 생태자원을 활용한 새로운 완주를 준비해야한다는 내용의 정책특강이 진행됐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사용하게 될 협의체의 명칭과 대표를 0000으로 선정해 생활속에서 실천이 가능한 공동캠페인과 향후계획 및 주요활동사항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만경강에 다시 찾아온 활력은 여러분들의 지킴과 끊임없는 재발견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남다른 애정과 관심으로 함께 노력해준 관계자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을 기준으로 다시 함께 만경강에 활력과 쉼을 불어 넣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생태 도시로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