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미스코리아 후보 52명, 1004섬 신안에서 '피아노 축제' 홍보
@신안군

미스코리아 후보 52명이 신안군 자은도 양산 해변에서 피아노 축제를 홍보했다. 

전남 신안군(박우량 군수)은 제67회 미스코리아 본선 참가자 52명이 신안군 자은도 라마다프라자호텔&씨원리조트에서 지난 4일부터 오는 17일까지 합숙하며 신안군 홍보활동을 펼친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14일간의 합숙 기간 퍼플섬과 1004뮤지엄파크 등 신안군의 관광명소 홍보 여행을 통해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신안만의 특색을 갖춘 농특산품 및 별미 음식점, 지역의 관광, 문화 등을 홍보한다.

특히 이들은 지난 5일 박우량 신안군수와 자은도 양산 해변에서 내달 20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피아노 축제 홍보 영상을 찍었다. 

박우량 군수는 “미스코리아 대회가 신안에서 첫 합숙을 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대회 기간 청정 신안의 바다와 천혜 자원 갯벌 그리고 맛과 멋, 인심을 가득 느끼고 좋은 추억을 쌓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박우량 군수는 미스코리아 본선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남이 가지 않는 길(The one & only)’이란 주제로 특강도 했다.

박 군수는 “신안군은 지역의 특성을 강점으로 전환해 136명이 사는 퍼플섬에 40만 명의 관광객이 찾아오게 했으며, 바람과 햇빛과 바닷물이 소득이 되는 햇빛연금을 지급해 지방소멸 방지와 인구 절벽 대응에 기여한 성과로 ‘2023 대한민국 지방지킴 대상’에도 선정됐다”고 자랑했다.

미스코리아 대회는 1957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67년 역사를 가진 외면의 아름다움과 지성 등 고품격 미의 위상을 겨루는 대회로, 당선된 미스코리아는 국내외의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펼친다.

강성섭 선임기자  k01024771144@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섭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