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한양도성에서 한가한 시간 보내기' 서울시, 성곽마을 프로그램 운영충신·다산·369 등 성곽마을 세 곳

서울시는 오는 17일부터 충신·다산·369 등 성곽마을 세 곳에서 일상 속 여유를 즐기는 민관 협력 프로그램 '쉼이 있는 한양도성'을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흥인지문이 내려다보이는 종로구 충신성곽마을에서는 '충신 다담(茶談)'을 연다. 마을 주민 해설사와 함께 오후 7시 흥인지문공원에서 출발해 충신동 골목길을 지나 한옥 '흥인재'에서 마련된 원예 치유 프로그램 '가끔은 쉬어가도 괜찮아'에 참여한다.

혜화문 건너편 성북구 369성곽마을에서는 '369 여가 풍류한마당'과 '369 마을 해설'을 준비했다. 마을 해설은 매주 토요일 오전 11시와 오후 2시 두차례 진행한다. 풍류 한마당은 4월20일∼6월8일 매주 토요일 오후 1시 369마실 앞에서 열린다.

남산 아래 중구 다산성곽마을에서는 아빠와 초등학생 자녀를 위한 특별 프로그램을 개최한다. 마을과 학교에서 한문 수업을 하는 정연미 씨가 해설가로 참여해 마을 숨은 명소를 구석구석 소개한다.

참여는 5일 오전 10시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www.yeyak.seoul.or.kr)에서 선착순으로 받는다. 해설과 체험 장소가 마을 내에 있는 만큼 참가 인원은 소규모(회당 12명)로 제한하며 1인당 2명까지 신청할 수 있다.

프로그램 운영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문화재관리과(☎ 02-2133-2657)로 문의하면 된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