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고창딸기 명성 잇기위해 에비 귀농인 '구슬땀'당도가 우수하며 피부미용과 감기예방에 탁월, 농가 고소득 작물로 인정받아
15일 고창군농업기술센터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에 따르면 딸기 정식이후 맞춤 영농기술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체류형 딸기재배 실습

앞서 지난달 중순께 체류형 입교생 20여명은 농업창업지원센터 공동실습하우스(979㎡)에 딸기 정식을 완료했다. 현재는 뿌리가 활착해 잎이 뻗어 나오고 있는 상태다.

박정호 농촌지도사(전북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의 교육에선 ▲딸기 재배 기본사항(재배 간격 등) ▲양액재배시 생육시기별 급액 관리 ▲배액량 계산법 등이 다뤄졌다. 이후 실습하우스에 나가 교육생들과 딸기 상태를 직접 확인하며 잎 색깔에 따른 비료량 검토 등을 조언했다.

체류형 딸기재배 교육

향후 기술센터는 딸기 재배 농민의 현장 컨설팅(10회)과 전라북도 농업기술원의 강사를 초빙해 5차례의 이론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고창 딸기는 당도가 우수하며 피부미용과 감기예방에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고창딸기에 대한 소비자 호응도가 높아 농가 고소득 작물로 인정받고 있어 귀농을 희망하는 젊은 청년들로부터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고창군농업기술센터 담당자는 “딸기 재배 기술 수준을 향상시켜 더 맛좋은 고품질 딸기 생산으로 귀농인들의 소득 증대와 안정적인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