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고창 농촌체험, 귀농·귀촌 마음가짐 다져요통계청, 지난해 귀농·귀촌 일번지 가장 많이 정착하는 곳 1위 '고창' 선정

전북 고창군이 지난 20~21일 도시민을 대상으로 ‘고창으로 행복한 초대’ 행사를 진행 해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고창농촌체험_고창으로 행복한 초대

‘고창으로 행복한 초대’는 귀농귀촌에 관심있는 도시민을 대상으로 농촌생활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귀농귀촌박람회, 전라북도 귀농귀촌지원센터, 고창군 농업기술센터 귀농귀촌팀 등을 통해 신청자를 모집했다.

40여명의 참가자들은 서울에서 고창군이 마련한 버스를 타고 출발해 고창의 문화, 역사, 농촌환경 등을 둘러보고, 선도농가, 귀농귀촌 우수농가, 어촌 등 다양한 체험과 견학을 통해 성공적인 귀농귀촌에 대한 조언을 얻고, 농촌생활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농가 홈스테이 중 선배 귀농인과의 시간을 통해 정착초기 애로사항, 지역민과 화합방법 등 자유롭게 묻고 답하는 시간을 갖고, 예비 귀농귀촌인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

고창군은 행정구역 전 지역이 유네스코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 도시민들에게 귀농귀촌 일번지로 각광을 받고 있으며, 지난해 통계청 발표에서도 전국 228개 기초자치단체 중 귀농인이 가장 많이 정착하는 곳 1위로 선정된 바 있다.,

한편 고창군은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의전당에서 열리는 상담홍보전(27~28일)에도 참가하는 등 귀농귀촌 인구 유치를 위한 홍보활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