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트럼프, 트위터에 "김정은에 감사..용감한 자만이 평화를 얻을 수 있다"
/사진=jtbc화면 캡쳐

 

트럼프 대통령이 연신 북미정상회담 관련 글과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고 있어 회담의 성과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트럼프는 1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말 멋진(amazing) 싱가포르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고 있다"면서 "북한에 억류된 인질들이 귀국했고, 미국의 위대한 영웅들의 유해가 가족에게 돌아가게 될 것"이라며 "미사일 발사도, 연구도 없으며 시설들이 폐쇄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자신의 국가에 경이로운 일이 발생하기를 원하는 김정은과 아주 잘 지냈다"며 "앞서 말했듯 누구든 전쟁을 일으킬 수는 있지만 가장 용감한 자만이 평화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이 손을 맞대는 모습을 상징한 트위터 이모티콘도 첨부했다.

그는 자신이 회담 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여줬다던 한국어 영상도 공유했다.

이어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상업시설을 품에 안고 세계와 교류하기 시작할 때 얻을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없다"며 "김 위원장은 그의 국민들에게 안전과 번영의 빛나는 새 시대를 안겨준 리더로 기억될 기회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빛나는 새 미래를 위해 대담한 첫 발을 내딛은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고 싶다"며 "미국 대통령과 북한 리더의 전례 없는 첫 만남은 진정한 변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거듭 이번 회담의 성과를 강조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