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김창환, 미성년 보이밴드 폭언폭행 방관 '충격'

김창환(사진) 회장이 소속 보이밴드에 폭언하고 폭행을 방관했다는 주장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엑스포츠뉴스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이 데뷔 전인 지난 2015년부터 최근까지 김창환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회장에게 폭언을 들었으며 소속 프로듀서 A씨에게도 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더 이스트라이트 측근은 프로듀서 A씨가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에게 욕설을 퍼붓거나 기합을 주는 것은 물론, 뺨을 때리고 야구방망이 쇠마이크대 등으로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또 한 멤버의 목에 기타줄을 감고 연주가 틀릴 때마다 줄을 잡아당겨 수십 차례 졸랐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김창환 회장은 프로듀서 A씨의 이 같은 폭행사실을 알고서도 방관했으며 멤버들에게 욕설과 협박을 했다고 전해졌다. 

특히 더 이스트라이트는 멤버 전원이 10대 미성년자로 구성된 6인조 밴드로, 폭행이 사실일 경우 더욱 큰 파장이 예상된다. 

한편 김창환은 김건모, 박미경 등을 배출한 1990년대 가요계를 대표하는 제작자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