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조현아 동영상 옹호하는 '워마드' 댓길 '눈길'
/사진=ytn화면캡쳐

조현아 동영상이 연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극단적 페미니즘 성향을 보여온 '워마드'가 이를 옹호하고 나서 주목을 끈다.

22일 워마드 홈페이지에 작성된 게시글 중에는 조현아 전 부사장을 지지하는 글들이 다수 올라와 있다. 한 작성자는 "여기서 조현아 씨가 당하면 조금이라도 지위 있는 사람은 다 도덕 코르셋 채워지고 바른말을 해도 인민재판을 당한다"고 주장했다.

조현아 동영상 속 아이가 귀를 틀어 막는 장면이 아동학대 논란을 낳고 있는 가운데 동영상의 전후 맥락이 사라지면서 본질적인 내용이 왜곡됐다는 취지로 읽힌다. 조현아 남편이 아이가 저녁 먹기 전에 단 것을 먹는 것을 방치해 둔 데 대해 조현아 전 부사장이 항의하는 모습은 여느 가정에서도 볼 수 있는 일이라는 입장이다.

동영상 속 조현아 전 부사장으로 추정되는 한 여성은 동영상을 촬영 중인 남성을 향해 "나가"라고 고함을 치고는 "왜 애가 저기 있는 걸 보는데 근데 애가 단 거 먹는 거 얘기가 아니잖아. not to eat before dinner you heard right? the jelly. 근데 그건 먹고 싶으니까 먹지 말라고 자기가 얘기했어. 지도 알어"라고 말했다. 언성을 높이며 다그치는 엄마의 말에 아이가 귀를 틀어막아 눈길을 끌었다.

'워마드'의 또 다른 게시물에는 조현아 전 부사장 남편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사진과 함께 "결혼 후에 처댁에서 수천억 원을 끌어 다가 병원 해 먹고 다 망하고 적자 나고 조양호 눈 밖에 나서 구박당하는 신세"라며 "능력도 없으면서 재벌 일가로 무게 잡고 싶으니 수 천억 원 투자받고 일을 벌였는데 싹 망하니 욕을 안 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워마드'에는 과거 천주교 성체훼손 사건 글과 사진이 올라와 천주교 측의 강한 반발을 불러온 바 있다. 당시 천주교 주교회의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워마드'에 깊은 우려를 표시했다.

천주교 주교회의 측은 천주교 성체 훼손 사태에 대해 "한 개인의 도를 넘는 일탈이라고 해도 천주교 신자들뿐 아니라 종교적 가치를 소중하게 여겨온 다른 종교인들에게도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을 안겼다"고 비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없어져벼려라 2019-02-23 10:30:14

    목소리를 들으면 정말 속이울렁거릴정도로 징그러운 목소리
    이목소린 그부모가 만들어낸 희기종   삭제

    • ㄱㄱㄱ 2019-02-23 09:37:33

      미친 워마드 할짓없나보네 앞뒤안맞는 논리로 또 날 뛰네...   삭제

      • 하얀비 2019-02-23 09:00:49

        한가정의 일상을 세상에 까발리는거 결코올타고볼수없다는것에는 일부인정...그런데..대상이 여성이아닌 남성엇더라도 ..지금처럼날리첫을까..회시나해서 유투부 미리검색해보고 이글을씀.가정폭력..검색해보세요..가정폭력남편은..수도없이 많은사레로..낮낮히.가정내에서 버러진일들 물론폭력이니..피해자쪽 여성이찍은 영상들.또는.리얼다큐.등남성은 같은상항에서 어떤보호도없이 숫한여성들의 몰매를맞아야하고..여성이가해자인 영상이나오니까..이젠 영상을공개한 남성을욕하내...이거나라냐..여성은돼고남성은안돼냐.여성인권은존중돼야하고나성인권따위는 없는거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