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남원시, “주민주도형 축제로 활력 넘치는 농촌 만들자”주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

남원시에서 지역자원을 활용하여 행복하고 활력 넘치는 농촌을 만들고자 주민주도형 농촌축제가 개최되고 있다.

보절면 공동체조직에서는 준비한 「노을음악회」와 서도리 주민공동체 주민들이 직접 참여한 「2019 서도역 가을음악회」 그리고 보절 용평 휴양체험마을 위원회에서 추진하는 「숲속 작은 음악회」 등 다양하고 풍성한 행사가 계획되어 있다.

지난 10일 큰 호응속에 치러진 「운봉주민과 함께하는 시원한 여름밤 축제」에서는 한 여름 밤의 주민콘서트, 귀신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으며 폭염 속에서도 800여명의 지역주민들이 참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이 축제는 운봉 농촌중심지 활성화 추진위원회에서 주관하여 주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한 축제로 무더위에 지친 주민들이 화합과 결속을 다지며 재충전하는 자리가 되었다.

「노을음악회」는 이달 31일, 「2019 서도역 가을음악회」와 「숲속 작은 음악회」는 오는 9월 20일과 9월28일에 개최되며, 이 축제들 역시 주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하여 스스로 축제 역량을 높인다는 점에 의미가 크다.

남원시 관계자는 “이러한 축제처럼 주민들 스스로 활동하는 공동체와 마을을 적극 발굴하여 지원해 농촌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수 있는 성공적인 사례를 계속 발굴하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