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축제맛집
세계 최고가 산삼 발견...전남 화순서 등산객이 약 7억짜리 '횡재'한국심마니협회 “백제 신라 형태·크기·맛·향 등 비슷”
@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전남 순천시와 화순군 경계의 산지에서 약 7억 원에 달하는 세계 최고가 산삼이 발견됐다고 해서 화제다. 

이 산삼은  415g짜리로 1000년 전 백제와 통일신라 시대에 나타난 인삼과 닮은 형태로 추정된다.

한국전통심마니협회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11월 한 등산객이 희귀산삼을 발견해 이를 감정한 결과 이런 결론을 얻었다고 발표했다.

이 산삼은 색상, 형태, 수령, 크기, 무게, 맛, 향 등이 국내 산삼과 비교해 독특한 특색이 있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협회는 이 산삼을 충북 첨단원예센터 연구진과 충북대 원예과학과 백기엽 교수팀에 성분 분석 등을 의뢰한 결과 인삼의 사포닌 성분 중 항암 작용이 가장 뛰어난 물질인 Rg3 함량이 높게 나왔다고 전했다.

협회 관계자는 “수령을 특정할 수 없는 실뿌리 크기의 턱 수가 자라고 있고 양각의 거대한 약통(몸통)을 이루고 있다”며 “특히 뇌두 부분이 약통의 발달로 가려지고 안으로 감싸지는 현상이 나타나고 자삼(아기 삼)이 없는 독(獨)삼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14년 전인 지난 2009년 중국 산삼 시장에서 6억 원에 낙찰된 산삼과 비교해 이 산삼의 가치가 6억8000만 원이 될 것으로 추정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