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독도사랑 경주, 일본의 다께시마의 날 철회 강력 요구22일 독도망언 규탄 성명서 발표

대한민국독도사랑 경주(회장 조길영)는 2023년 2월 22일 다케시마의 날을 맞아 일본 외무장관이 독도 영유권을 10년째 지속적으로 망언 주장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고 23일 전했다.

독도사랑 경주는 성명서에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 독도에 대해 터무니없는 주장을 자행하는 일본 정권은 즉각 반성하고 사죄하라"며 "일본의 왜곡되고 날조된 독도 망언은 대한민국 주권과 국민에 대한 심각하고 중대한 도전"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자국민들에게 왜곡된 역사관을 주입하고 있으며 이는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공존에 장애물이 될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독도 관련 망언에 대해 적극적으로 규탄하며 다케시마의 날 기념일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독도사랑 경주는 "일본 정부는 역사 왜곡을 멈추고 미래세대가 평화를 향해 함께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독도사랑 경주(회장 조길영)는 매년 3.1절, 8.15광복절, 10월 25일 독도칙령일에 회원 80여명이 경주시민과 함께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독도는 우리땅임을 알리는 퍼포먼스 및 대시민 홍보를 하고 있으며, 다가오는 6월에는 회원과 시민이 함께하는 독도 탐방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