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울산/경남
남해군 독일마을맥주축제 올해는 제대로 준비...축제기획단 출범콘텐츠 확충 및 주민참여 활성화 등 축제 업그레이드 도모

남해군의 대표 축제이자 매년 흥행 기록을 새롭게 써 내려가고 있는 ‘독일마을맥주축제’가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남해군은 지난 3일 남해유배문학관에서 ‘독일마을맥주축제 기획단’이 출범했다고 6일 밝혔다.

기획단은 ‘독일마을ㆍ인근마을ㆍ남해군ㆍ남해군 관광문화재단’으로 구성됐으며, 민관이 힘을 합쳐 향후 축제를 준비할 계획이다.

그 동안 독일마을맥주축제는 매번 성공적으로 개최돼 왔으며 전국적인 명성도 높아져 가고 있다. 하지만 새로운 킬러콘텐츠 도입과 민관합동추진 체계 구성에 대한 필요성도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독일마을맥주축제 기획단’은 남해군 관광경제국장과 전국이통장연합회 남해군지회장이 공동단장을 맡게 되며, 기획협력팀과 콘텐츠팀으로 구성될 계획이다. 실무 업무는 남해군과 남해군 관광문화재단이 담당하게 되며, 전문가 그룹인 자문위원을 두어 독일 정체성이 잘 구현된 축제 아이템을 개발할 방침이다.

이날 출범 회의에서는 2023년 맥주축제 개최시기, 면단위 셔틀버스 활용, 인근 마을 참여 활성화 등 다양한 의견이 오갔다.

장충남 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기획단 출범을 계기로 독일마을축제가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며 “기획단에서 나온 아이디어와 개선 사항 등을 잘 반영해 성공적인 축제로 일궈 가자”고 밝혔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