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봄 여행의 성지' 곡성,구례,하동,광양 섬진강 관광시대 선포지자체 중심으로 지역 활력 제고를 위해 통합 관광벨트 조성 추진

섬진강권 기초자치단체인 곡성·구례․하동군과 광양시가 지역을 연계한 통합 관광벨트 조성을 위해 오는 10일(금) 광양 매화축제장에서 ‘섬진강 관광시대 선포식’을 개최한다.

2020년 섬진강 수해를 입은 4개 지자체는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새롭게 도약하고자 지난 2021년 2월 섬진강 통합 관광벨트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섬진강의 풍부한 자연 자원과 지역 관광자원을 연계해 4개 지자체가 하나의 광역 관광권으로 도약하기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운영하고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해 왔다.

그리고 이제 코로나 이후 처음 개최되는 4개 지자체 봄꽃 축제(광양 매화축제, 구례 산수유꽃축제, 하동 벚꽃축제, 곡성 장미축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섬진강 통합 관광시대를 열어간다는 포부다.

4개 지자체 축제 중 가장 먼저 시작하는 광양 매화축제장에서 열리게 될 선포식에는 4개 지자체 시장․군수, 의장 뿐 아니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등 주요내빈이 참석하여 섬진강 통합 관광시대 도약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4개 지자체는 이번 선포식을 시작으로 4개 지자체 봄꽃 축제를 공동 홍보하고 전 국민이 많이 사용하고 있는 모바일 헬스케어 앱 ‘캐시워크’와 함께 봄꽃 축제 연계 모바일 스탬프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캐시워크 팀워크 챌린지에 참여하여 4개 지자체 주요 관광지 8개소 중 4개소 이상을 방문한 선착순 1,000명에게는 10,000 캐시를 지급한다. 또한, 각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13개 주요 관광지에 대해 지역민들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연계 할인제를 운영한다.

4개 지자체 주민은 주소를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지참해서 방문하면 되고 관광객들은 13개 관광지 입장권을 소지하고 30일 이내 다른 대상지를 방문하면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실무협의회 관계자는 "섬진강권은 가치 있는 생태 자연환경과 다양한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지역 연계 관광을 추진하기에 매우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다"며, "섬진강권을 생태․문화․레저가 복합된 국내외 최고의 수변 관광 중심지로 발전시켜 나가겠으며 앞으로 섬진강권 전역과 남해안을 연결한 ‘ㅗ’형 관광벨트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4개 지자체 연계할인제 계획

시․군

시 설 명

주 소

할인율(%)

도입시기

곡성군

섬진강 기차마을

곡성군 오곡면 기차마을로 252-16

체험료 30%

‘23. 3. 10.

압록상상스쿨

곡성군 오곡면 섬진강로 1060

체험료 30%

‘23. 3. 10.

구례군

구례수목원

구례군 산동면 탑동1길 125

입장료 50%

‘23. 3. 10.

지리산역사문화관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로 377-36

입장료 50%

‘23. 3. 10.

백두대간생태교육장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로 377-37

입장료 50%

‘23. 3. 10.

섬진강수달생태공원

구례군 간전면 간전중앙로 39

입장료 50%

‘23. 3. 10.

압화전시관

구례군 구례읍 동산1길 29

입장료 50%

‘23. 3. 10

하동군

최참판댁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길 66-7

입장료 50%

조례개정 후

하동 편백 자연휴양림

하동군 옥종면 돌고지로 1088-51

입장료 50%

구재봉 자연휴양림

하동군 적량면 중서길 60-81

입장료 50%

하동 케이블카

하동군 금남면 경충로 461-7

이용료 5,000원 할인

‘23. 3. 10.

광양시

백운산자연휴양림

치유의 숲

광양시 옥룡면 백계로 405

체험료 50%

‘23. 3. 10.

백운산자연휴양림

목재문화체험관

광양시 옥룡면 백계로 405

체험료 50%

‘23. 3. 10.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섬진강 관광시대 선포식#3월10일 (금)#광양 매화축제장#광양 매화축제#구례 산수유꽃축제#하동 벚꽃축제#곡성 장미축제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