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종교
보은 법주사 소조사천왕상 보물지정 예고
보은 법주사 소조사천왕상 모습 (사진=보은군 제공)

보은군은 보은 법주사 성보박물관 개관을 앞두고 있는 세계유산 법주사에 또 하나의 보물이 탄생하는 경사가 일어났다고 11일 밝혔다.

중심 불당으로 진입하기 전인 천왕문에 두는 사천왕상은 일반적으로 갑옷을 입고 보검(寶劍) 등 정체성을 드러내는 물건을 손에 들고 눈을 부릅뜬 채 입을 벌려 악귀 등으로부터 사찰을 지키는 모습을 표현하며, 절을 찾는 신도와 방문객들을 환영해주는 상징물이다.

동쪽은 지국천왕, 서쪽은 광목천왕, 남쪽은 증장천왕, 북쪽은 다문천왕이 지킨다.

군에 따르면 이번 보물로 지정예고된 보은 법주사 소조사천왕상은 전란 이후 벽암각성(碧巖覺性)에 의해 주요 전각이 순차적으로 중창되는 과정에서 조성된 것으로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사천왕문내에 있다.

사천왕문의 목재 연륜 측정 결과 1616년~1620년대로 측정돼 사천왕도 이 시기에 완성됐을 거라 추정되며, 진흙으로 조성한 소조상으로 크기는 5.7m로 국내 사천왕상 중 매우 드문 입상 형태이다.

특히, 발밑에는 생령으로 청나라 관리와 조선 관리를 등장시켰는데 이는 1636년 병자호란의 치욕을 극복하고 조선의 탐관오리들에게 종교적 감계(鑑戒:훈계)와 교훈을 주고자 의도한 최초의 조각이라는 점에서 사회사적으로도 의의가 있다.

이번‘보은 법주사 소조사천왕상’이 보물로 지정예고됨에 따라 법주사 및 속리산 일원에는 국보 3점을 포함해 국가지정문화유산 21점, 도지정문화유산 25점 등 총 49점의 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홍영의 군 문화재팀장“현재 법주사 사천왕문도 보물 지정 추진중에 있다”며“법주사 유물 관리의 체계화와 다양한 연구 활동을 통해 더 많은 유산이 국가 문화유산으로 지정돼 관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혔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도#보은군#법주사#성보박물관#세계유산#소조사천왕상#보물지정#지국천왕#광목천왕#증장천왕#다문천왕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