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서울장터, 30% 저렴한 추석 농수특산물 '인기'서울광장서 11~13일 추석맞이 할인 행사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서울장터에서 상인들과 환담하고 있다@사진=서울시청

서울시가 서울광장에 마련한 서울장터가 인기를 끌고 있다.

11∼13일 운영하는 서울장터는 추석을 맞아 농수특산물을 시중 가격의 최대 30% 할인 판매하며 시민들의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행사 기간동안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는 서울장터는 시민들이 원하는 제품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농산물, 수산물, 특산물 등 품목별로 운영한다. 서울광장 서편에는 한우 특장차를 배치해 참여 시도 대표 한우를 시중가보다 최대 30% 저렴하게 판매한다.

시민이 편리하게 장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구입한 물건을 원하는 곳으로 배송해주는 택배 서비스와 물품 보관함도 운영한다.

생산 농가의 판매 품목과 가격 정보는 서울장터 홈페이지에서 사전에 확인할 수 있다.

2009년 시작된 추석 서울장터는 코로나19와 태풍으로 인해 2019년 이후 4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다. 지난 10년간 방문객 957만명, 매출 661억원을 기록한 전국 최대 규모의 직거래장터다.

전국 10개 광역단체와 80개 시·군 500여개 품목의 농수특산물을 한 곳에서 만나고 시중 가격보다 10∼3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11일 개막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도 참석해 장터 내 농수산물을 직접 구매하고 강레오 셰프와 서울 청년이 개발한 밀키트를 직접 조리하는 시연 행사도 열었다.

서울 청년이 개발·출시한 밀키트 3종 총 800여개는 별도 판매 부스에서 1만원 균일가로 최대 44% 할인 판매한다.

행사기간 동안 서울광장 무대에서는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조선팝 공연을 비롯해 상생상회, 추억의 교실, 낭만다방 등 다양한 부대 행사가 진행된다. 조선팝 공연은 현대 팝 공연과 퓨전 국악 공연 등으로 이뤄지고 상생상회에서는 탁주, 약주, 증류주 등 다양한 한국 전통주들이 전시·판매된다. 지란지교탁주, 세종대왕어주, 과하주, 감홍로주, 진맥소주 등 평소에 보기 힘든 전통주의 시음 행사도 열린다.

오세훈 시장은 “서울장터는 서울시민이 안전하고 품질 좋은 지역의 농수특산물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알뜰장터이자 생산 농가에는 소비자를 직접 만나 판로를 개척할 기회”라며 “많은 시민이 오셔서 고향의 따뜻함과 값싼 농수산물을 함께 가져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