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천안시립무용단 제21회 정기공연 ‘희희낙락’ 개최- 11월 3일 오후 8시 천안예술의전당 대공연장
천안시립무용단 제21회 정기공연 ‘희희낙락(喜喜樂樂)’ 포스터 (사진=천안시 제공)

천안시립무용단은 제21회 정기공연 ‘희희낙락(喜喜樂樂)’을 11월 3일 오후 8시 천안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개최한다.

김용철 천안시립무용단 예술감독의 안무로 꾸며지는 천안시립무용단의 ‘희희낙락(喜喜樂樂)’은 ‘기쁨이 넘치고, 즐거움이 가득하다’라는 의미를 담아 이 세상을 살아가는 모든 사람에게 기쁨과 즐거움이란 값진 선물을 주고자 기쁨의 춤 무대를 선보인다.

공연은 봄과 여름, 가을, 겨울을 희희낙락에 각각 배치해 계절 변화에 따른 삶의 곡선을 춤으로 담아 프롤로그, 1장 춘희, 2장 영희, 3장 야상, 4장 소소, 에필로그로 나누어 진행된다.

프롤로그에서는 관객을 마중하는 ‘희희낙락’의 길 맞이가 펼쳐지고, 청사초롱이 무대 불을 밝히며 시작되는 1장 ‘춘희(春喜) - 봄의 환희’의 유희성은 묵직하되 경쾌하다.

2장 ‘영희(迎喜) - 맞이 기쁨’은 성하(盛夏)처럼 비나리와 불꽃이 판의 흥겨움을 더한다. ‘맞이’로 맞고, 다시 여는 몰입감은 기쁨이 주는 새로운 세상이다. 3장 ‘야상(夜想) - 상상의 밤’은 깊어가는 사랑을 낭만적으로 담아낸다. 사랑은 음악이 되고, 음악은 춤이 된다. 밤의 상상이 상상의 밤을 부른다.

웃음에 대한 독창적 해석이 돋보이는 4장 ‘소소(笑笑) - 웃고 웃다’는 락(樂)이 지닌 본디의 희(喜)를 갈구한다. 겨울에서 바라본 봄이 담긴 에필로그는 ‘희희낙락(喜喜樂樂)’의 여운을 남기며, 삶을 다시 바라본다.

천안시립무용단 제21회 정기공연은 티켓링크(1588-7890)와 네이버 예약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계절미와 춤적 질감으로 연결돼 우리라는 세상에 던지는 춤의 주사위, ‘희희낙락(喜喜樂樂)’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전통성과 현대성, 해학과 모던함을 자연스럽게 잇댄 무대를 즐겨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남도#천안시#천안시립무용단#희희낙락#천안예술의전당 대공연장#봄#여름#가을#겨울#춘희#영희#야상#소소#청사초롱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