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서울시, 38일간 겨울축제 개최…'서울윈터페스타 2023' 내달 15일 개막
@사진=서울시

올 겨울에도 서울 도심을 화려한 빛으로 물들이는 겨울축제가 지속된다.

서울시는 다음달 15일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 38일간 축제를 여는 '서울윈터페스타2023'을 진행한다고 최근 밝혔다.

그동안 서울 곳곳에서 진행하던 겨울 행사를 한데 묶어 도심 전체에 활기를 불어놓고, 나아가 서울의 대표적인 축제 브랜드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올해 축제의 주제는 '세상에 없던 빛, 서울을 물들인다'로, 도심 7곳에서 미디어파사드, 프로젝션 맵핑, 고보 조명 등 빛·조명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볼거리·즐길거리를 선보인다.

축제 기간 동안 DDP~보신각~세종대로~광화문광장~열린송현녹지광장~청계천~서울광장 등이 화려한 빛으로 물들고, 남산타워 등 서울의 주요 랜드마크에도 '2024 올해의 서울색'이 빛으로 표출된다.

축제는 오는 12월 15일 오후 6시 서울라이트 광화, 서울빛초롱축제, 송현동 솔빛축제의 일제 점등으로 시작된다.  서울을 대표하는 미디어아트 전시로 자리매김한 서울라이트는 광화문과 DDP에서 진행된다. 100년 만에 복원된 광화문 월대~광화문광장으로 이어지는 800m 길이 초대형 미디어파사드를 연출한다.

110년 만에 시민 품으로 돌아온 열린송현녹지광장에서는 송현동 솔빛축제가 열린다. 소나무 숲 베일에 가려졌던 미지의 공간에 자연의 빛을 투영해 초자연의 경이로움을 표현한다.

서울빛초롱축제는 광화문광장, 청계천, 서울광장 일대에서 '화이트 나이트 인 서울(White Night in Seoul)'을 테마로 한 대형 조형물을 중심으로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겨울 명소로 꼽히는 크리스마스 마켓은 다음달 15일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 광화문광장, 다음달 21일부터 31일까지 DDP에서 열린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다음달 22일부터 내년 2월 11일까지 운영한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카운트다운과 제야의 종 타종 행사는 다음달 31일 오후 11시 보신각~세종대로 구간에서 열린다. 도심 어디서나 볼 수 있도록 보신각·세종대로는 물론 DDP, 광화문광장에서 삼원 생중계된다.

올해는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시민들이 타종행사에 참여한다. 공개 추천으로 선정한 시민 대표와 글로벌 인플루언서 등 18명이 함께 새해를 알리는 33번의 타종을 할 예정이다. 동시에 세종대로 한가운데 지름 12m 규모의 '자정의 태양'이 떠오르며 새해 여명을 장식한다.

최경주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서울이 세계적인 축제 도시로 거듭나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초대형 축제를 모두가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