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임실군, 작년 치즈 매출 63억원 '역대 최고'
@사진=임실군

전북 임실군이 지난해 치즈를 팔아 63억원의 역대 최대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24일 군에 따르면 사단법인 임실엔치즈클러스터는 지난 2022년 옥정호 출렁다리 준공에 맞춰 개장한 임실N치즈하우스 옥정호점에서 1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총 6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임실엔치즈클러스터가 지난 2013년 4월 전라북도 동부권특별회계의 일환으로 '임실치즈식품클러스터 육성사업'을 전담하는 조직으로 설립된 이후 최대 실적이다.

임실군은 이같은 성과는 역점사업인 옥정호 출렁다리 및 붕어섬 개장과 더불어 임실N치즈축제 성공 등의 관광마케팅이 시너지효과를 발휘한 것에 힘입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사업단은 이날 이사장인 심민 군수와 관내 유가공업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도 제1차 정기총회'도 개최했다.

총회에서는 2023년도 사업결산과 2024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을 승인했고 향후 임실N치즈의 활성화와 판매시장 확대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군은 올해부터는 유가공업체와 연구기관, 행정과 긴밀하게 연계하고 제3기 동부권식품클러스터 사업 등과 함께 임실N치즈의 명성을 이어가고자 저지종 젖소를 도입, 임실치즈산업 고도화를 역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저지종 원유는 홀스타인 원유에 비해 단백질과 지방 함유량이 높아 치즈의 맛이 깊고 향이 풍부해 임실N치즈의 고품질화로 대한민국 치즈산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심민 군수는 "사업단이 임실치즈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저지종 젖소 도입으로 임실치즈산업 고도화를 추진해 임실치즈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백종기 선임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