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고양시도 서울 기후동행카드 쓴다
@사진=고양시

경기 고양시미들도 서울기후동행카드를 쓸 수 있어 서울을 오가는 대중교통비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고양특례시는 25일 서울시청에서 이동환 고양시장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만나 '서울시-고양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고양시 구간 지하철 3호선, 경의중앙선, 서해선이 기후동행카드 적용 범위에 새로 포함된다.

대상구간은 지하철 3호선 대화~삼송(10개역), 경의중앙선 탄현~한국항공대(10개역), 서해선 일산~능곡(6개역)으로 총 26개역이다.

버스의 경우, 고양시를 경유하는 서울 시내버스 20개 노선이 이미 포함돼 있다. 시는 서울로 통근·통학하는 고양시민이 약 15만 명이며 기후동행카드 참여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후동행카드는 월 6만5000원으로 서울시 버스, 지하철, 따릉이를 무제한으로 이용 가능할 수 있는 정기권 개념의 교통카드다.

특히 대중교통 이용률이 높은 19~34세는 한 달 5만8000원으로 청년권 이용이 가능하다. 현재 서울시에서 시범 운영 중이며 올해 7월부터 정식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대공원, 서울식물원 무료 입장 등 다양한 문화 혜택도 추가될 예정이다.

이날 이동환 시장과 오세훈 시장은 양 도시 간 광역교통 협력체계 강화를 위한 다양한 논의를 나눴다. 이번 협약은 경기북부 지자체 최초의 사례로 타 수도권 지자체 참여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이동환 시장은 "기후동행카드 확대 시행으로 지속적인 물가 인상과 교통비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서울시와 수도권 공동발전을 위한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강석 기자  kangsuk0614@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