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화순군, 펩타이드 첨단신약 핵심 원천기술 개발 및 플랫폼 구축펩타이드 의약품 기업 유치를 위한 발판 마련... 정부 공모에 선정

화순군(군수 구복규)은 지난 4월 2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의 신규 공모사업인 「펩타이드 첨단신약 핵심 원천기술 개발 및 플랫폼 구축」 과제에 최종 선정되어 차세대 바이오 분야 핵심 원천기술 확보 및 바이오 경제 시대를 주도하는 산업화 지원을 이끌 것이라고 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미래 유망 바이오 기술 분야의 원천기술 개발을 위한 과기부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사업」 신규 과제 중 하나로 5년간 총사업비 440억 원(국비 26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펩타이드는 아미노산이 2~50개 정도가 연결된 물질로 부작용이 낮고, 상대적으로 쉽게 제조할 수 있어 합성의약품에 비해 신약 성공률이 2배 높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대표 의약품으로 당뇨병 치료제로 사용되는 인슐린 제제가 있으며, 2022년 기준 펩타이드 의약품 글로벌 시장 규모는 60조 원이며, 2030년에는 100조 원 이상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화순군은 ‘백신’과 ‘면역 치료제’를 이어가는 화순 백신산업특구의 차세대 특화 분야로 ‘펩타이드’를 선정하였으며, 이번 「펩타이드 첨단신약 핵심 원천기술 개발 및 플랫폼 구축」 공모에 참여하여 최종 선정되었다.

주요 사업은 ▲펩타이드 타켓 질환 선도·후보물질 발굴 ▲펩타이드 제형화 기술 개발 ▲펩타이드 대량 합성 기술 개발 ▲펩타이드 라이브러리 D/B 구축 등 펩타이드 첨단신약 원천기술 개발이며, 2028년까지 화순 생물·의약 제2 산단에 연구소 구축을 목표로 한다.

화순백신산업특구 기념 조형물

조선대학교를 중심으로 5개의 공동연구팀(성균관대학교, 서울대학교, 인하대학교, ㈜단디큐어, ㈜비드테크)과 5개의 위탁연구팀(광주과학기술원, 연세대학교, 숙명여자대학교, 한국화학연구원, ㈜렉스팜텍)이 참여하며,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 서울아산병원, 을지대병원은 임상 자문기관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한편 구복규 화순군수는 “국내 유일 백신산업특구를 보유한 화순군은 ‘면역치료제’, ‘RNA치료제’ 관련 국비 예산을 기확보하여 사업 추진 중이며,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과기부가 「디지털 바이오 혁신전략」에서 발표한 차세대 첨단신약 유형(단백질 분해 치료제, 면역치료제, RNA 치료제, 펩타이드 치료제) 중 3개의 연구 기반을 구축하게 되었다.”라면서 “이는 글로벌 바이오산업 중심지로 거듭날 발판을 마련하고 펩타이드 의약품 기업이 지역에서 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되어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순군#과학기술정보통신부#펩타이드 첨단신약 핵심 원천기술 개발 및 플랫폼 구축#바이오·의료기술 개발사업#총사업비 440억 원#아미노산#당뇨병 치료제#면역 치료제#성균관대학교#서울대학교#인하대학교#㈜단디큐어#㈜비드테크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