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문체관광부 '6월은 여행가는 달'…교통·숙박 할인 혜택 '풍성'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이날부터 6월 30일까지 '6월 여행가는 달'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정부는 올해부터 여행가는 달을 3월과 6월 2차례에 걸쳐 진행하고 있다.

국내 여행을 통해 내수를 진작하기 위해서다. 이번 여행가는 달 캠페인에는 정부와 지자체, 민간 등 240여 개 기관이 함께 한다.

먼저 교통 할인은 지난 3월보다 혜택을 확대했다.

숙박·체험권 등 기존의 지역관광 연계 상품과 결합해 구매하면 KTX 주중 50%, 주말 30% 할인을 제공한다.

관광열차 운임 50% 할인과 내일로패스 1만원 할인 외에 내륙 항공노선 운임 2만원 할인, 시티투어버스 50% 할인도 각각 제공한다.

반려동물 동반 여행 수요를 고려해 반려동물 항공운임 할인 혜택을 추가했다.

철도와 항공 할인권은 오는 16일부터 사전 예매할 수 있고 정해진 수량만큼 선착순으로 제공한다. 반려동물 운임 할인은 다음 달 1일부터 적용된다.

디지털 관광주민증을 도입한 인구감소지역을 방문하면 숙박·식음·관람·체험 등 각종 여행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존 15개 지역에서 운영하는 디지털 관광주민증은 올해 19개 지방자치단체로 확대됐다. 새로 도입하는 지역의 서비스는 여행가는 달에 맞춰 다음 달 1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

디지털 관광주민증을 운영하는 지역의 인근 12개 역에 도착하는 KTX 상품은 오후 9시부터 오전 7시 사이에 이용하면 35% 할인을 해준다.

해당 지역행 열차 이용객 중 디지털 관광주민증 참여업체에 방문해 현장 할인증을 발급한 경우에는 KTX 2만 원 할인권을 제공한다.

숙박할인권은 총 25만장 배포한다.

경북·강원 등 전국 12개 광역 시도의 7만 원 이상 숙박상품에 대한 5만원 할인권을 오는 28∼30일 선착순으로 발급하고 다음 달 3일부터는 비수도권 지역 2만원 이상 숙박상품 예약 시 사용할 수 있는 2만원 또는 3만원 할인권을 발급한다.

한국관광 품질인증 숙박업소 할인전과 등록캠핑장 1만원 할인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문화예술축제, 농어촌 체험, 자전거 여행 등 이색 지역 여행상품도 준비했다.

'나홀로 구례여행', '계촌 클래식 축제 투어', '경주 황촌 체류여행' 등 70여 개 지역에서 130여 개 여행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 협업으로 웰촌 농촌여행상품 할인전(최대 50%)도 개최된다.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 체험, 남해 지족해협에서 죽방렴 물고기잡이 체험, 아산 외암민속마을 문화유산 야행, 예천 석송령 등은 평소 일반에 공개하지 않았던 숨은 관광지로 다음 달에만 한 달간 특별 개방한다.

14개 소도시로 떠나는 당일 기차여행 '여기로'(여행가는 달, 기차로 떠나는, 로컬 여행)도 이어진다.

이번에는 지역 체험과 전통문화, 역사 등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12개 코스를 준비했다.

본인 부담금 4만9천원으로 교통부터 식사·관광지 입장까지 모두 해결할 수 있다.

추첨을 통해 1천여 명이 참여할 수 있는 규모로 진행하며 다음 달 1일·7일·14일·15일 등 4차례에 걸쳐 전용 열차가 출발한다.

여행가는 달 캠페인 모델로 선정된 배우 여진구 씨와 함께 떠나는 여행 '여행친구 여진구'도 운영한다. 이날부터 오는 20일까지 참여자 신청을 받아 20명을 선발한다.

이 밖에도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길 방문객 입장료 50%, 제주 세화마을 여행상품·해녀 체험료 5만원 할인, 신안 증도 소금밭·소금동굴 무료 체험 등 캠페인 참여 기관이 제공하는 할인 혜택과 여행 관련 경품도 다양하다.

할인 혜택과 행사 일정, 참여 방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