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밤하늘 화려하게 수놓는 옥천 반딧불이 축제- 국가생태관광지역 안터마을에서 오는 24일부터 내달 8일까지 개최
제13회 안터마을 반딧불이 축제 포스터 (사진=옥천군 제공)

5월 하순에서 6월 중순 사이 충북 옥천군 동이면 안터마을을 방문하면 매일 밤 반딧불이가 밤하늘을 수놓는 것을 볼 수 있다.

과거에는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반딧불이었지만 요즘은 환경오염이 없는 청정지역에서만 만날 수 있는 귀한 존재가 됐다.

21일 옥천군에 따르면  올해로 13회차를 맞는 ‘안터마을 반딧불이’ 축제가 오는 24일부터 내달 8일까지 동이면 석탄1리 마을회관(동이면 안터2길 4) 일원에서 열린다.

이 마을 주민들은 2009년부터 매년 민간주도로 반딧불이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축제 기간 이곳을 방문하면 귀한 운문산반딧불이와 애반딧불이의 화려한 군무를 만나볼 수 있다.

반딧불이 서식지 개별탐방은 밤 9시부터 가능하며, 입장료는 5천원이다.

반딧불이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이와 관련, (사)옥천대청호생태관광협의회에서 사전신청자(20명/회)를 대상으로 안터마을 걷기, 반딧불이 해설 탐방 등 생태관광(생태여행) 프로그램을 기획해 4회(5/24,25,31, 6/1) 진행한다.

사전 신청 참가자는 선착순 모집하며, 자세한 사항은 옥천대청호생태관광 누리집(https://okecotour.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군은 2021년 5월 안내면 장계리부터 옥천읍 수북리, 동이면 안터마을, 안남면 연주리로 이어지는 대청호 물길 21㎞ 구간이 ‘국가생태관광지역’으로 선정되면서 반딧불이 생태 환경보전을 위해 힘써 왔다.

동이면 석탄1리 마을 이장은 “마을의 생태자산인 반딧불이와 우수한 생태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마을 주민 모두가 힘쓰고 있다”며 “많은 분이 찾아 달빛을 따라 걸으며 영롱히 반짝이는 반딧불이를 보고 잠시나마 힐링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도#옥천군#반딧불이#동이면#안터마을#석탄1리#운문산반딧불이#애반딧불이#국가생태관광지역#달빛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