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청주시 문화유산 야행 ‘슬기로운 (충청)병영 생활’- 휘영청 밝은 달빛이 병영을 비추면 지축을 뒤흔드는 함성이 시작된다!
2024 청주 문화유산 야행 ‘슬기로운 (충청)병영 생활’ 포스터 (사진=청주시 제공)

‘2024 청주 문화유산 야행’이 오는 6월 1일부터 2일까지 이틀간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청주 원도심 일원에서 개최된다.

청주 문화유산 야행은 청주 원도심의 유・무형 문화유산을 활용한 청주 대표 야간 문화행사로, 국가유산 체제 전환에 따라 올해부터 ‘문화재 야행’에서 ‘문화유산 야행’으로 변경돼 추진된다.

이번 야행에는 ‘슬기로운 (충청)병영생활’을 주제로 고려시대부터 조선, 근현대까지 오랜 역사 속 군사 요충지였던 청주의 이야기를 담았다.

현재 남아있는 ‘충청도병마절도사영문’을 중심으로 하고 △고려 병영은 ‘용두사지 철당간’ △조선 병영은 ‘중앙공원’ △근현대 병영은 ‘충북도청’으로 시대별 장소를 나눠 공간을 재현하고, 병영 속 병사들의 생활을 체험해 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그 즐거움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용두사지 철당간’은 거란, 몽골의 침략에 맞서 싸웠던 고려 전쟁사와 무신 난을 일으킨 무신정변 이야기의 배경이 된다.

‘큰별쌤 최태성’의 인문학 특강이 야행의 깊이와 몰입감을 더하고, 우리의 무형 유산을 오랜 시간 지켜온 지역 장인들의 시연과 체험으로 우리 유산의 가치와 소중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이후 조선의 군사요충지로 거듭났던 청주읍성 충청병영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중앙공원’에서는 올해의 핵심 문화유산인 충청병마절도사영문의 ‘수문장 교대식’이 야행의 새로운 볼거리로 등장한다.

여기에 비밀리에 파견된 암행어사와 탐관오리의 쫓고 쫓기는 달밤의 추격 퍼포먼스 ‘암행어사 출두여!’가 펼쳐지고, 조선시대 동갑내기 친구들의 친목 모임인 ‘갑진갑회도’ 등 모든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6월의 밤 나들이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전망이다.

근현대 병영이 꾸려지는 ‘충청북도청 광장’에서는 6월 1일 ‘의병의 날’을 기념한 충북・청주 출신 의병들과 현시대 군인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실제 사용되는 군용 장비를 만나볼 수 있는 ‘일일병영체험’을 비롯해 충북・청주의 의병을 소개하는 ‘전장의 영웅 展’, 스크린 사격체험 ‘특급전사 : 스크린 사격편’등 시대를 넘나드는 특색 있는 체험들이 깊어가는 초여름 밤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것이다.

중앙공원부터 용두사지 철당간을 거쳐 충북도청까지, 이 모든 야행의 무대를 아우르는 청주 성안길에서도 다양한 퍼포먼스가 방문객을 환영한다.

취타대, 농악, 대형 탈 등 다양한 참여단체가 함께하는 개막 퍼포먼스 ‘병마절도사 부임행차’를 시작으로 원도심 상권과 문화유산을 꼼꼼히 둘러보고, 기념품도 받을 수 있는 야행 만보 걷기 챌린지, ‘늴리리 10,000보 행군’까지, 휘영청 밝은 달빛이 비추는 충청 병영을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가 준비돼 있다.

일부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으로 진행되며, 청주 문화유산 야행 홈페이지(www.cjculturenight.org)에서 접수 중이다.

시 관계자는 “청주의 대표 야간문화 행사인 청주 문화유산 야행이 시민들에게 청주 원도심 속 초여름밤의 감성과 역사를 알아가는 시간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방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도#청주시#청주 문화유산 야행#슬기로운 (충청)병영생활#충청도병마절도사영문#용두사지 철당간#중앙공원#충북도청#거란#몽골#청주읍성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