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홍성군 제6회 결성읍성 단오축제 및 신목대제 개최- 단오 풍습과 전통문화를 체험하며 지역의 안녕과 번영 기원
지난해 결성읍성 단오축제 행사 모습 (사진=홍성군 제공)

단오절(음력 5월 5일)을 맞이하여 홍성군 결성면 지역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제6회 결성읍성 단오축제 및 신목대제’가 오는 9일부터 10일까지 2일간 결성읍성 일원에서 개최된다.

단오축제는 선조들이 즐겼던 단오풍습과 다양한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뜻깊은 행사로, 결성현감 부임 행차, 창포물에 머리감기, 윷놀이, 그네뛰기, 씨름, 전래놀이 등 다채로운 민속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동문지(진의루) 공사 완료로 결성면 문화재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결성읍성 신목대제 행사 모습 (사진=홍성군 제공)

신목대제는 기관단체장과 결성면민, 동래정씨 문중 등 120여 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결성면장(유영길)이 초헌관으로 제향을 지낸다.

결성읍성 형장청 후청에 있는 신목(회화나무)은 조선시대(세종7년) 결성현 정구령 현감이 심었다고 전해지며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지켜주는 영험한 신목이라 여겨 수호신으로 숭상하여 1996년부터 결성면 문화재보호회 주관으로 매년 단오날 민속축제 행사로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유영길 결성면장은 “결성읍성 단오축제와 신목대제는 결성의 역사와 전통이 살아 숨 쉬고 있음을 보여주는 의미있는 행사다.”라며“많은 분들이 행사에 함께 자리하여 선조들이 즐겼던 단오 풍습과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남도#홍성군#단오절#결성읍성 단오축제#신목대제#결성현감 부임 행차#창포물에 머리감기#윷놀이#그네뛰기#씨름#전래놀이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