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뭐? 슈퍼문으로 저지대 침수가 우려된다고?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 "13∼16일 태풍 '마리아' 간접 영향까지 겹칠 가능성"

 

 

 

 

/사진=기상청

오는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매우 가까워지는 이른바 '슈퍼문'(Super Moon) 현상이 예상돼 저지대 침수 피해가 우려된다.

11일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에 따르면 이 시기 태풍 '마리아'의 간접 영향까지 겹쳐지면서 특히 남·서해안의 저지대가 침수 피해를 입을 수 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여름철은 기압이 낮고 수온이 높아 평균 해수면 자체가 높다"며 "이번 슈퍼문 기간에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또 인천, 목포, 마산, 성산포 등 4개 지역에서는 4단계 고조정보 가운데 '경계' 단계가 발령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들 지역의 최고 조위 예보치는 인천 9.67m, 목포 5.31m, 마산 2.20m, 성산포 2.78m 등이다. 일 최대 조차는 서해안 중부에서 15일 7.1∼9.7m, 남해안 서부에서 14일 3.7∼4.3m로 예상됐다.

슈퍼문은 보름 또는 그믐에 달과 지구 사이가 가까워져 달이 크게 보이는 현상으로, 이 시기에는 조석을 일으키는 '기조력'이 커진다.

이번 슈퍼문은 그믐달 모양으로, 달과 지구의 거리가 35만6천565㎞까지 가까워졌던 올해 1월 2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에 따라 달과 지구의 거리는 35만7천431㎞까지 다가갈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제8호 태풍 마리아가 11일 중국 푸저우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해수 범람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 마리아와 비슷한 경로로 중국에 상륙한 1997년 태풍 '위니' 때는 조차가 크게 나타나는 시기인 '백중사리'와 겹치는 바람에 인천의 해수면이 10.08m나 상승하기도 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이번에도 태풍이 해수면을 상승시키는 촉매 역할을 한다면 서해안 일대에서는 최대 고조 단계인 '위험' 단계까지 격상될 수 있다"며 "오후 10시부터 익일 오전 6시까지 밤에 물이 가장 높게 차오르기 때문에 야간 바다 활동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