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황교안 대표 "계엄령의 계자도 못들었다" 임태훈 주장 '정면 반박'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국정감사에서 황 대표의 `계엄령 문건` 개입 의혹을 제기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계엄령 문건에 대해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저에게는 보고된 바 전혀 없었다"며 "지금 그 얘기는 거짓이다. 고소나 고발을 통해 사법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NSC 참석 여부에 대해 "NSC에 내가 참석할 일이 있으면 참석한다. 그런데 계엄 문건 같은 건 본 일도 없고 들은 일도 없는 가짜뉴스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그러면서 "(계엄령 문건 개입 주장은) 완전히 거짓말이며 그 부분에 대해 고소나 고발을 금일 중으로 하겠다"면서 "수사결과가 엄중하게 나오리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앞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지난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계엄령 문건 원본을 입수했다"며 "황 대표가 관련 논의에 가담했을 가능성이 있는데, 검찰이 이 부분을 부실하게 수사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