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서울시, 여의도 봄꽃축제 안전관리 '비상'

 

오는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개최되는 '여의도 봄꽃축제' 기간에 약 350만 명의 대규모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서울시가 안전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서울특별시 자치경찰위원회는 26일 영등포경찰서와 함께 여의도 윤중로 일대 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한다고 밝혔다.

자경위는 많은 인파가 모이는 행사의 안전 관리를 위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관리 전문위원단'을 지난해 3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 자경위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경찰 경력 배치 및 소방·구급차 비상통행로 확보 △인파 증가에 따른 상황별 대응 시나리오 등 비상시 대응체계를 사전에 점검해 혹시 모를 안전사고를 예방한다는 방침이다.

영등포경찰서는 차량 돌진·이상동기범죄 등을 대비하기 위해 지난 2월 출범한 기동순찰대 8개 팀을 축제 현장에 30~31일 집중배치해 안전 관리를 강화한다.

아울러 서울시는 시민들이 안전하게 봄꽃을 관람할 수 있도록 이달 28일 오후 12시부터 4월 4일 오후 10시까지 여의서로 벚꽃길 1.7㎞ 구간의 교통을 통제한다.

김학배 서울시 자치경찰위원장은 "이번 현장 방문은 '안전관리 전문위원단'과 '서울시 자경위 정기회의'에서 중점 관리 대상으로 평가한 '여의도 봄꽃축제'의 안전대책을 사전에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며 "연중 개최되는 지역축제에 한 건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서울시 자경위가 최선을 다해 안전 관리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